정부는 남북 쌀 교류와 남북공동행사를 보장하라!

 

쌀은 평화다.

쌀을 나누면 분단의 벽이 무너진다.

이러한 신념으로 전국농민회총연맹은 2000년 이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통일쌀을 경작했다.

때로는 수확한 쌀을 트럭에 싣고 북의 동포를 감격스럽게 만났고, 때로는 쌀을 보내지 못해 서러운 마음으로 서울 거리에 야적하기도 했다.

농부가 때가 되면 씨앗을 뿌리듯 우리는 분단세력이 만드는 위압적 분위기를 거부하며 통일쌀 모내기를 멈추지 않은 것이다.

 

이로써 통일쌀 모내기는 농민들의 통일운동으로 확고히 자리 잡으면서 남북 통일교류의 기초가 되고 있다.

그래서 올해도 남북의 농민단체는 남북통일한마당을 개최하기로 합의했으며 6.158.15 남북공동행사 추진에 앞장서기로 했다.

 

그러나 박근혜정부는 민간 교류를 원천 차단하면서 분단의 벽을 더 높이 쌓고 있다.

북에 대한 자극적 발언을 쏟아 붓고, 미국의 힘을 이용하여 군사적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외국을 다니면서는 같은 민족인 북을 비방하는 수치스런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어제 국회 개원 연설에서도 국민들의 통일의 기대를 묵살하는 발언만 늘어놓았다.

 

박근혜정부가 대결과 분단을 조장할수록 농민들의 평화와 통일의 열망은 더욱 커지고 있다.

오늘의 모내기는 분단세력을 갈아엎고, 통일의 씨앗을 소중히 가꿈으로써 앞으로 남북 관계를 발전시키는 기초가 될 것이다.

더구나 쌀 수입으로 인한 쌀 재고와 쌀값 폭락 해법이 남북 농업교류임을 누구도 부인하지 못하는 현실에서 오늘의 통일쌀 모내기는 남북의 농민이 모두 사는 민족공존·공영의 정신이 다시 살아나는 계기가 될 것이다.

 

통일쌀 모내기는 농사로서 그치지 않는다.

오늘의 마음을 담아 쌀과 남북농업교류를 반드시 성사시킬 것이다.

또한 남북농민추수한마당을 반드시 성사하고, 6.158.15남북공동행사를 실현해 나갈 것이다.

 

밥을 주고받으면 평화가 오고, 통일의 길이 열린다.

박근혜정부는 남북 통일쌀 교류를 허용하고, 공동행사를 보장하라.

 

 

2016614

통일쌀 모내기 참가자 일동

 


Posted by 전북도연맹
[녀름이슈보고서] 한미, 한중, 한EU FTA가 농업에 미치는 영향

 

[2012년 3월 16일(제83호)] 한미,한EU,한중FTA가농.pdf

Posted by 전북도연맹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전농전북도연맹은 농민해방,자주.민주.통일의 길에서 농민과 민중들과 함께 투쟁하는 조직입니다.
전북도연맹

태그목록

공지사항

Yesterday3
Today2
Total55,850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